규도자 개발 블로그

시간의 밀도 본문

규도자 에세이

시간의 밀도

규도자 (gyudoza) 2021. 1. 5. 13:59
반응형

요즘 이런 개념이 자꾸 머릿속에 맴돈다. 시간의 밀도.


물리적인 개념이 아니라 사람이 느끼는 추상적인 개념에 대한 얘기다. 단순히 말하자면 이렇다. 손흥민이 지나온 시간의 밀도는 금괴와 같이 밀도있고 빡빡한 반면 내가 지나온 시간의 밀도는 헬륨과도 같다. 뭐 그런 생각에서 비롯됐다.

 사람들에게 비교적 공평하게 주어지는 자원인 시간을 누구는 빡빡하게 잘 쓰고 누구는 나처럼 헐렁헐렁 설렁설렁 쓴다. 사실 그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땐 잘 모른다. 근데 지나오고 나면 "어? 왜이렇게 뭐가 없지?"하는 생각에 빠진다. 특정 사건마다 오토 세이브가 되는 게임을 플레이하고 있는 캐릭터의 입장에서 보자면, 비슷한 시간을 플레이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의 밀도가 촘촘한 캐릭터는 세이브 파일이 많을 것이고, 나처럼 시간의 밀도가 널널한 캐릭터는 세이브 파일이 적을 것이다.

 이 세이브 파일을 기억이나 추억, 경험으로 바꿔보면 좀 더 이해하기 쉽다. 같은 경험은 더이상 경험이 아니다. 반복일 뿐.


뭐 그냥 코로나로 인해 타의 반, 자의 반으로 오랜 기간을 헬륨 처럼 지내고 있는 스스로를 고찰하며 든 생각이었다.

반응형

'규도자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성과를 내는 사람들이 갖고 있는 힘. 임내력.  (0) 2021.04.12
사람이 게임에 빠지는 이유  (1) 2021.04.09
시간의 밀도  (0) 2021.01.05
광고와 인식  (1) 2020.06.28
골드형 인간  (0) 2020.05.28
트렌드 워드. '초'  (0) 2019.04.10
0 Comments
댓글쓰기 폼